국민소득상위 0.1% 한해 소득 VS 하위 628만명 소득보다 많아
상태바
국민소득상위 0.1% 한해 소득 VS 하위 628만명 소득보다 많아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1.02.1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0.1%에 해당2만4천149명, 통합소득은 36조6천239억원
1인당 평균소득 15억1천658만원
금융소득과 사업·임대소득을 합친 종합소득의 격차가 236배
올림픽도로 (사진= 최봉혁기자의 사진여행 )
올림픽도로 (사진= 최봉혁기자의 사진여행 )

(서울=최봉혁칼럼니스트) 상위 0.1%의 '초고소득층'이 한 해 벌어들인 돈이 하위 26% 인구의 소득을 전부 합친 것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2019년 통합소득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상위 0.1%에 해당하는 2만4천149명의 통합소득은 36조6천239억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15억1천658만원이다.

통합소득은 근로소득과 종합소득(사업소득, 금융소득, 임대소득)을 합친 소득으로 개인의 전체 소득으로 볼 수 있다.

2019 귀속 상위 0.1%의 통합소득 점유율은 4.19%로 2018년보다 0.04%포인트(p) 커졌다. 이들의 통합소득은 하위 26% 약 628만의 통합소득 합산액(34조5천538억원)을 웃돌았다. 상위 1%에 속하는 24만1천494명의 통합소득은 총 98조159억원으로 1인당 평균 4억587만원이다.

상위 49∼50% 중위구간 24만1천494명의 소득은 평균 2천508만원으로 파악됐다. 상위 0.1%와 1%의 1인당 평균 통합소득은 중위구간의 각각 60배와 16배나 된다. 통합소득을 소득 종류에 따라 천분위로 나눠 비교하면 배당소득과 이자소득 같은 금융소득에서 상위층 쏠림 현상이 더 극심했다.

근로소득 상위 0.1%의 소득 비중은 2.05%이지만 배당소득과 이자소득은 상위 0.1%가 각각 47.00%와 17.43%를 차지했다.

상위 0.1%와 중위구간의 평균소득 격차도 근로소득은 27배이지만 금융소득과 사업·임대소득을 합친 종합소득에서는 이 격차가 236배에 달했다.

양경숙 의원은 "열심히 일한 결과인 근로·사업소득보다 '불로소득'이라 불리는 금융소득에서 부의 쏠림현상이 심해 전체적인 소득(통합소득) 격차 개선을 더디게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격차가 심해지리라 우려되는 가운데, 자산 양극화와 불평등을 완화하는 대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12길 71 유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이메일 : Kowsc@naver.com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1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