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신현준 "힘든 시간에 갖게 된 아이, 걱정 많았다" 눈물의 셋째 딸 득녀 소감
상태바
'슈돌' 신현준 "힘든 시간에 갖게 된 아이, 걱정 많았다" 눈물의 셋째 딸 득녀 소감
  • 박영숙 기자
  • 승인 2021.05.2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제공=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신현준이 막내딸 아리아를 만났다.

지난23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83회 ‘작은 별이지만 빛나고 있어’ 편에서는 신현준과 막내딸 아리아의 감격의 만남이 그려졌다. 일요일 밤 안방에 전달된 기적 같은 순간이 시청자들에게도 큰 감동을 선사했다.

지난 방송에서 신현준은 54세의 나이로 셋째 임신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됐다. 힘든 시기에 찾아온 막내딸 아리아는 그에게 큰 선물이었다.

곧 태어날 아리아를 기다리며 신현준과 준준형제 민준, 예준이는 많은 것들을 준비했다. 신현준은 6.5kg 임산부 체험복을 입고 아내의 고충을 조금이라도 더 이해하려 했고, 아이들과 함께 아내와 아리아를 위한 정원을 꾸미기도 했다. 특히 신현준은 임산부 체험복을 통해 아내를 향한 고마움을 더욱 절실히 느끼게 했다.

이어 5월 13일, 아리아가 건강하게 태어났다. 그 후 이틀 뒤 신현준은 처음으로 아리아를 길게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아리아는 신현준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아빠라는 걸 아는 듯 눈을 번쩍 떠 감격을 안겼다.

아리아를 안아든 순간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신현준의 눈빛은 화면 넘어 시청자들에게도 뭉클함을 선사했다. 그는 아리아 임신 당시를 떠올리며 "민준이, 예준이 때는 오로지 내 아이들만 생각했는데 아리아는 여건 상 그러지 못했다"며 "혹시나 아이가 건강하지 않으면 어떡하지 걱정이 많았다"고 그간의 심경을 전했다.

또한 "어렸을 때부터 아버지랑 어디를 가면 항상 무지개를 봤다. 이번에 아리아가 태어나기 전에도 무지개를 봤다"며 "그래서 우리 아리아 곧 태어나겠구나, 아버지가 먼저 기뻐해 주시는구나 생각했다. 너무 기뻐해 주셨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의 마음도 뭉클하게 했다.

모든 새로운 생명이 선물이지만, 신현준에게는 더욱 크게 와닿았을 아리아의 탄생. 그 감격의 순간을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에게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오직 '슈돌'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과 행복이 시청자들의 일요일 밤을 행복으로 물들였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정의로 67, 10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이메일 : Kowsc@naver.com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1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