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6년 만 PC (OS) '윈도우11' 공개
상태바
마이크로소프트(MS)6년 만 PC (OS) '윈도우11' 공개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1.06.28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에서 쓰는 안드로이드앱을 윈도11에서 바로 구동
윈도우11에서 안드로이드용 틱톡 앱을 실행시킨 모습. MS 제공
윈도우11에서 안드로이드용 틱톡 앱을 실행시킨 모습. MS 제공

(서울= 최봉혁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6년 만에 PC 운영체제(OS) 윈도우11을 공개했다.

6년 만에 새 윈도우가 나오면서 PC 업그레이드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윈도우11은 TPM(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 모듈) 2.0이 있어야 설치가 가능하다.

구형 PC에는 없는 경우가 많아 윈도우11을 쓰려면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  

.MS는 아마존과 손잡고 윈도우11에서 아마존 앱스토어에 등록된 안드로이드앱을 구동할 수 있도록 했다. 

스마트폰에서 쓰는 안드로이드앱을 윈도11에서 바로 구동할 수 있도록 한 것이 가장 큰 변화로 꼽힌다.

모바일-PC간 연동을 강화해 안드로이드 진영 전반에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MS는 그동안 윈도우10이 ‘마지막 윈도우’가 될 것이라는 입장이었다. 숫자를 올리는 방식으로 업그레이드하는 OS를 하나의 상품으로 판매하는 건 윈도우10이 마지막이라는 의미였다.

​대신 구글 안드로이드나 애플 iOS처럼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로 새 기능을 추가하는 서비스 플랫폼으로 윈도우를 변화시킨다는 계획이었다.

​윈도우7 사용자에게 무료로 윈도우10 업그레이드를 제공한 것도 이런 이유였다.

그랬던 MS가 윈도우11을 발표한 것은 PC를 둘러싼 환경이 변화하면서 새로운 접근이 필요해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시간이 지날수록 스마트폰과 PC를 오가는 기기간의 연결성을 강화할 필요가 커지고 있다.

애플은 M1 칩셋 도입과 함께 맥에서도 아이폰 앱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모바일 OS가 없는 윈도우는 PC밖으로 확장이 어려운 상황이다.

MS는 아마존과 손잡고 윈도우11에서 아마존 앱스토어에 등록된 안드로이드앱을 구동할 수 있도록 했다. 10대들 사이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틱톡’, 차량공유 서비스 ‘우버’ 등을 윈도우11에서 쓸 수 있는 것이다.

​지메일, 유튜브 등 구글 앱은 이용할 수 없지만, PC에서 브라우저를 통해 사용할 수 있어서 문제가 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앱을 품은 윈도우11은 삼성전자처럼 스마트폰과 PC를 모두 만드는 업체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기기간 연결성 강화를 위해 수년간 MS와 협력해왔고 PC에서 문자메시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하기도 했다.

28일 업계 관계자는 “MS는 모바일 분야로 외연을 넓히고, 안드로이드 진영 업체들은 생태계를 확대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서로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윈도우11은 이전 버전과 비교 해 디자인을 보다 직관적으로 변경했고 업무, 학습 등에서 생산성을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

올해 안에 무료 업그레이드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정의로 67, 10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이메일 : Kowsc@naver.com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1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