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14일 "택배없는날"…우체국등 4개 택배사 참여
상태바
8월14일 "택배없는날"…우체국등 4개 택배사 참여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1.08.11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간의 휴가'
대한통운·롯데글로벌로지스·우체국·한진 ·로젠 등 참여
8월 14일은 ‘택배 쉬는 날’
8월 14일은 ‘택배 쉬는 날’

(사회 = 최봉혁 기자) 국토부는 택배업계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택배 쉬는 날(8월 14일)'을 시행함에 따라 대체공휴일인 16일까지 종사자 들이 폭염 등 혹서기에 최대 3일간 휴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로젠 등 국내 주요 택배사 4곳은 앞서 지난해에 8월 14일을 ‘택배 쉬는 날’로 정례화하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한 바 있다.

국가기관인 우정사업본부(우체국 택배)도 '택배 쉬는 날'에 동참할 예정이다.

2020년 8월13일 고용노동부와 한국통합물류협회,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로젠 등 4개 주요 택배사는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택배 종사자의 휴식 보장을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했었다. 다만 이 선언은 자발적 합의로 법적 구속력은 없다.

해당 공동선언에는 택배사와 영업점이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심야 배송을 하지 않도록 노력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심야 배송을 계속해야 할 경우 택배 기사 증원 등을 통해 휴식을 보장하기로 했다.

또한 택배 기사가 질병과 경조사 등의 사유로 쉴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경우 노동부는 택배 기사가 근로자 휴양 콘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편, 국토부는 이달 13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휴가로 인한 지연배송이 발생할 수 있다며, 소비자와 화주들은 주문 및 발송 일정을 정할 때 이를 참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창훈 국토교통부 상황총괄대응과장은 "향후에도 택배 종사자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을 위해 '택배 쉬는 날'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업계와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정의로 67, 10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이메일 : Kowsc@naver.com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1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