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고대부터 내려온 호미(Ho-mi) K-농기구 한류
상태바
[기자수첩] 고대부터 내려온 호미(Ho-mi) K-농기구 한류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4.10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미문화 농기구 발음도 한국어 발음 그대로인 "Ho-mi" !
한류농기구 호미는  흙을 갈아 엎는것도 가능
아마존 호미판매 캡쳐
아마존 호미판매 캡쳐

(스포츠피플타임즈 = 최봉혁기자) 세계적인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 Homi를 검색하면 나오는 화면 땅덩어리가 좁고, 쪼그려 앉아서소규모의 농사를 지어왔던 우리나라의 농업문화에서는 호미는 없어서는 안되는 꼭 필요한 농기구 중 하나였다.

상대적으로 경작지가 매우 넓고, 대규모로 농사를 짓는 외국의 농경문화에서는 그다지 필요한 농기구는 아니였지만 외국에서 작은 정원이나 텃밭을 가꾸는 취미가 퍼지면서,  휴대가 간편하고 아이나 여성이 사용하기 쉬운 호미가 자연스럽게 관심을 받게 된 것이다.

아마존에서도 호미는 실제로 한류농기구가 아닌 원예기구로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서양에서는 원예용 도구라 해봤자 모종삽 정도 뿐이었는데, 모종삽은 ㄱ자 모양의 호미보다 팔에 힘이 더 들어가고, 잡초를 제거하는 등의 모종 외 업무에서는 효율성이 매우 떨어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한류농기구 호미는  흙을 갈아 엎는것도 가능하고, 잡초 제거에도 효과적이며 씨앗을 심을때 너무 깊지도 얕지도 않게 흙을 덮을 수 있어 그야말로 만능도구인 것이다.
                                    
세계적인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 Homi를 검색하면 나오는 화면 아마존이 극찬하는 K-농기구 호미 실제로 아마존의 구매후기를 읽어보면 이렇게 뿌듯하다고 말하고 있다.

아마존 호미 판매 리뷰 캡쳐
아마존 호미 판매 리뷰 캡쳐

실제 게재되어 있는 아마존의 호미 후기들을 보면  별 5개 만점. 

정원사라면 사야만 하는 머스트해브 도구 나는 이 호미를 사기 전에  나의 화단 텃밭을 가꾸기 위해  다른 원예도구들을 많이 샀었어.  이제 그 모든 원예도구들은 녹이 슬고  먼지가 쌓인 채 모이게 되었지.  이 호미라는 도구는 다른 모든 원예도구들보다 정말 너무 좋아. 

갈코리로 된 경작 도구 보다 좀 더 정확하고  더 효과적인 경작 도구이며,  손바닥 크기의 모종삽 보다 식물을 심기에 더 낫고, 식물을 심기 위해 구멍을 파는데도 효과적이지.  곡괭이나 긁개 보다 더 김매기에도 효과적이야. 

너는 땅의 평평한 면에 잡초를 제거하기 위해 땅위 윗부분을 긁어낼 수 있고, 그들의 윗부분 덩어리를 잘게 잘라낼 수 있고,일률적으로 필요한 부분만 제거하는 것도 가능하다.

나는 그 호미의 디자인이  1000년을 넘는 긴 시간동안  완벽하게 고안되어졌다고 추측해.  호미는 그것이 할 수 있는 최상의 일을 다 할 수 있는 것 같아 ,호미를 검색하면 나오는 관련 농자재들. 한국 농기구들이 유행을 타는 중이다.

농기구 발음도 한국어 발음 그대로인 "Ho-mi" !
앞으로도 더 많은 농기구가 외국에 한류열풍을 타면 좋겠네요! (뿌듯)

영부인 김정숙여사가  오스트리아 빈 대학 식물원을 방문하여, "아마존 최고의 히트 상품"이라면서호미를 선물했다

고대부터 사용해 온 호미의 흔적 호미는 날이 크고 넓적하게 생겨 밭매기 등 다양한 작업에 사용되는 우리나라만의 전통 농기구이다.

괭이에서 발전한 농기구로 알려져 있으며 경기도 양평의 초기 철기 시대 유적지와 평남 맹산 대평리의 청동기 유적지에서도 호미가 출토된 기록이 있다.

고대로부터 매우 중요하게 생각해 온 농사 도구임을 알 수 있다

호미는 날과 슴베, 자루 3가지 구조로 나눈다

슴베는 날과 자루를 이어주는 부분이다. 슴베에 둥근 나무토막을 박고 자루로 만든다
기록에 따르면 호미 하나로 성인 남성이 하루 300평의 논을 맬 수 있다고 말한다

호미는 보통 밭에서 많이 사용하지만, 논에서도 날을 크고 넓적하게 만든 후 끝을 조금 더 뾰족하게 다듬어서 사용하기도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