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교수팀, '대장암 치료 원천기술' 개발…신약 항암제 기대
상태바
영남대 교수팀, '대장암 치료 원천기술' 개발…신약 항암제 기대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6.12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교수팀, '대장암 치료 원천기술' 개발…신약 항암제 기대
영남대 교수팀, '대장암 치료 원천기술' 개발…신약 항암제 기대

(스포츠피플타임즈= 최봉혁 기자) 영남대학교 의생명공학과 김지회 교수 연구팀이 대장암 세포 증식 억제를 통해 대장암을 치료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암 세포 증식과 전이를 조절하는 혈청 단백질 TN을 발견했으며, 이 단백질의 대장암 세포 특이적 증식 조절을 규명했다. 또한 녹차에 풍부한 천연물에서 TN 단백질 활성 억제 물질을 발견해, 이 물질의 대장암 세포 증식 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장암 치료에 효과적이고 안전한 새로운 항암 약물 개발에 원천기술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대장암은 국내 암 발생률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표적인 암이다. 특히 한국은 전 세계에서 대장암 발병률 1위 국가로 알려져 있다. 대장암은 조기 발견 시 비교적 간단한 절제 수술을 통해 제거할 수 있다. 하지만 암 진행 정도에 따라 수술을 통한 제거에 한계가 있으며, 재발과 전이 위험성이 높아 항암 화학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병용해야 한다.

지금까지 다양한 항암 물질이 개발되어 암 치료에 사용되고 있으나, 대부분 항암제는 그 효과와 부작용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 특히 대장암 치료에 특이적인 효과와 안전성이 보장된 항암제 개발을 위한 특이적 타겟과 활성 억제 물질 개발에 다양한 연구가 수행되고 있어, 이번 연구결과가 학계와 산업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김지회 교수는 “이번 연구 성과가 현재 대장암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 될 것”이라면서 “향후 TN 단백질의 대장암 발달과 전이 조절 기작을 명확히 규명하고, 더욱 효과적인 TN 활성 억제 물질을 개발해 현 대장암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할 계획이다”고 후속 연구 계획을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개발 기술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으며, 국내외 바이오 의약품 개발·제조사는 영남대의 이번 연구결과와 신약 개발 계획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번 연구는 영남대 의생명공학과 사나 이람(Sana Iram) 연구교수가 제1저자, 김지회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으며,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이공계중점연구소, 지역대학우수과학자),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 농림수산식품연구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질병치료 타겟분자 분야 저명 국제학술지 <국제생물고분자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Biological Macromolecules, 영향력지수(IF) 6.953)에 2022년 6월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