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합류에 선수들 흥분…단장에게도 환영 문자" 美매체
상태바
"류현진 합류에 선수들 흥분…단장에게도 환영 문자" 美매체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 승인 2020.01.25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달 그리척 "류현진은 공을 던질 줄 아는 투수"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기자회견 중 로스 앳킨스 단장의 도움으로 유니폼을 입고 있다.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투수 최고액인 4년 8천만 달러(한화 약 930억 원)에 계약했으며 등 번호 99번을 계속 사용한다.
류현진이 27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 프로야구(MLB) 토론토 블루제이스 입단 기자회견 중 로스 앳킨스 단장의 도움으로 유니폼을 입고 있다.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투수 최고액인 4년 8천만 달러(한화 약 930억 원)에 계약했으며 등 번호 99번을 계속 사용한다.

선수들까지 설레게 하는 '에이스'의 합류다. 류현진(33)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게 되자, 토론토 선수들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디애슬레틱은 21일(한국시간) 지난 주말 열린 토론토의 팬 페스트 행사 이모저모를 소개했다. 2020시즌부터 토론토 마운드에 설 류현진에 대한 이야기도 빠지지 않았다.

 

2019시즌 메이저리그 평균자책점 1위를 차지한 류현진이 팀에 합류한다는 사실은 토론토 선수들에게도 중요한 화제였다.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의 토론토행 소식이 전해진 뒤, 토론토 선수들은 서로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물론 로스 앳킨스 단장에게도 문자 메시지를 통해 '환영'의 뜻을 드러냈다. 

 

내야수 보 비셋은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단장에게 문자를 보냈다. 다른 팀원들에게도 엄청나게 많은 문자를 받았다. 모든 사람이 흥분해있었다"고 류현진의 계약 소식 후 상황을 떠올렸다. 

 

선수단은 검증된 실력을 가진 류현진이 팀에 미칠 영향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외야수 랜달 그리척은 류현진에 대해 "그는 공을 던질 줄 아는 투수"라고 설명하며 "빠른 공으로 타자들을 위협하지 않지만, 어떻게 던져야 하는지를 알고 있다. 젊은 투수들에게도 많은 것을 알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토론토는 지난해 말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과 4년, 8000만달러에 계약했다. 팀은 류현진 영입으로 전력 강화는 물론 어린 선수들의 성장도 이끌어 주길 바라고 있다. 이미 '류현진 효과'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디애슬레틱은 "왼손 투수 라이언 보루키는 류현진의 커터에 대해 물어볼 계획이다. 류현진의 투구 레퍼토리를 연구하고 있는 우완 투수 트렌트 손튼은 스프링 트레이닝에서 류현진에게 체인지업을 배우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출처: 공감언론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12길 71 유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0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