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 한국가수 최초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상태바
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 한국가수 최초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 승인 2020.09.01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이 '강남스타일'도 뚫지 못했던 1위 장벽
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만든 각종 신기록 행진

방탄소년단(BTS)이 또 하나의 위업을 달성했다. 미국 주간 음악잡지 빌보드는 831일 순위에서 BTS의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지난 21일 전 세계 동시 발매된 싱글 '다이너마이트'는 영어 가사로만 채운 곡이다. 빌보드에 따르면 지난 일주일간 미국 내에서 3390만 회 이상의 온라인 스트리밍, 30만 장 판매고, 1160만 회의 라디오 에어플레이 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성적으로 토대로 '다이너마이트''WAR'(카디비 feat. 메간 더 스탤리언), 'Laugh Now Cry Later'(드레이크) 등 강력한 경쟁곡들을 제치고 한국가수 최초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에 올라섰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 공개 24시간 만에 1억뷰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고 세계 최대 음원 사이트 스포티파이에서도 글로벌 스트리밍수 777만 회를 넘기며 올해 발매된 노래 중 발매 첫날 최다 스트리밍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이너마이트'는 지난 최근 3년 사이 발표곡 중 공개 첫 주에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싱글로도 집계되었다. 미국 현지에서 26만 회가 넘는 다운로드 및 3만장 이상의 실물 음반을 합친 총 30만 장 판매는 지난 2017'Look What You Made Me Do'(테일러 스위프트)35만장 이래 최고 성적이기도 하다. 이 밖에 '다이너마이트'는 그룹(밴드) 노래로서도 2016년 프린스 앤 레볼루션의 'Purple Rain'(1984년 발표곡)이 프린스 사후 26만 다운로드 판매량을 기록한 이후 최고 성적을 달성한 작품이 되었다.

 

미국 대중음악계 각종 순위를 주간 단위로 발표하는 빌보드지에서 싱글의 인기를 살펴보는 'Hot 100' 차트와 앨범(음반) 판매량을 집계하는 '빌보드 200' 차트는 양대 차트로 손꼽히고 있다. 과거 LPCD 등 실물 음반 시대에서 디지털 음원으로 무게 중심이 옮겨진 요즘에는 'Hot 100'의 무게감이 그 어느 때보다 막강하다. 지난 2012년 싸이가 '강남스타일'Hot 100 순위에서 깜짝 2위까지 오른 이래 많은 한국 가수들이 빌보드 차트에 등장하며 미국 현지 음악 팬들을 사로잡기 시작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막강한 팬덤의 힘을 앞세워 빌보드200 차트 1위를 연속 차지해왔다. 비영어권 가수로선 보기 드물게 한국어음반 만으로 현지 시장을 공략했다는 점에서 BTS는 확실한 차별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영어 또는 스페인어 위주 노래를 선호하는 미국 라디오 시장에선 절대적으로 불리했다. 2017DNA 67, 2018년 페이크 러브10위로 첫 톱10 진입, 그리고 작은 것들을 위한 시 8, ON 4위 등이 연일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선전했지만 1위 달성은 하지 못했다.

 

최신작 다이너마이트는 영어 가사에 미국 대중들도 쉽게 흥얼거릴 수 있는 복고풍 디스코 멜로디는 즉각 반향을 일으켰고 이는 이번 빌보드 Hot 1위라는 결과물로 이어질 수 있었다. 방탄소년단의 등장 이래 수많은 K팝 그룹들이 미국 시장에 진출해 각각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하지만 BTS 만큼 대성공을 거둔 이들은 없었다.

 

수만명이 운집하는 스타디움 공연은 연일 매진을 기록했고 디지털 시대에도 수백만 장의 음반을 팔아치울 만큼 방탄소년단은 대중음악을 흔드는 존재로 자리매김했다. 그리고 마침내 빌보드 음반차트 뿐만 아니라 싱글 차트까지 1위에 오르게 된 것.

 

지난 2013년 독특한 팀명을 앞세우고 등장했던 신인그룹은 자신들의 이름이 새겨진 의상을 입고 본인들을 알리기 위해 동분서주 했다. 당시만 해도 "앞으로 이런 조끼를 입지 않아도 우리 이름을 아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라는게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소박한 희망은 7년이 지난 지금, 그들의 작은 바람은 이를 훌쩍 뛰어 넘어 세계인들도 그 이름을 알고 있는 대상이 되었다. "나의 라이벌은 나 자신"이라는 표현이 현재의 BTS에겐 딱 들어맞는 표현일 것이다. 강력한 존재로 우뚝 올라선 방탄소년단은 이제 본인 스스로가 하나의 경쟁 상대이자 라이벌 이다.

 

세계 주요 외신들은 방탄소년단(BTS)의 빌보드 핫100 1위 소식을 일제히 전했다. 영국 가디언은 “BTS30MTV 비디오 뮤직 어워드에서 레이디 가가, 아리아나 그란데, 테일러 스위프트를 제치고 최고 대중가요상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빌보드 1위에 오르며 세계적 지배를 더 공고히 다졌다고 평가했다.

 

영국 BBC다이너마이트의 빌보드 1위 소식이 전해지자 #BTS1onHot100(BTS1001) #BTS_Dynamite 등 해시태그가 트위터 트렌드로 떠올랐다고 전했다. 또 많은 팬들이 과거 슈가가 언젠가 빌보드 1위를 해보고 싶다고 한 인터뷰를 리트윗 하며 축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법인명 : (사)대한직장인체육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112길 71 유진빌딩 4층
  • 대표전화 : 02-783-7700
  • 팩스 : 02-783-0188
  • 제호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등록번호 : 서울, 아52489
  • 발행일 : 2019-08-12
  • 등록일 : 2019-07-18
  • 발행인 : 어명수
  • 편집인 : 홍승익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승익
  •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 kowsc.org All rights reserved.
    Copyright © 2020 스포츠 피플 타임즈(Sports People times), 대한직장인체육회(KOWSC).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dmin@kowsc.org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