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내달6일까지 … 사적모임6인 가능
상태바
사회적거리두기 내달6일까지 … 사적모임6인 가능
  • 최봉혁 기자
  • 승인 2022.01.1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사적모임 인원을 6인으로,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제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최봉혁기자의 사진여행
서초구 임시선별진료소 ☆최봉혁기자의 사진여행☆

(스포츠피플타임즈=최봉혁 기자) 오는 17일부터 내달 6일까지 3주간 사적모임 인원을 6인으로, 식당·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오후 9시로 제한하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지난14일 이같은 내용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되는 모습이지만 금주부터 확진자가 더 줄지 않고 있고, 전국적 이동과 접촉이 이루어지는 설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특히 지난주부터는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의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방역조치 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중대본은 오미크론 변이가 이르면 이달말 우세종이 될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설 연휴를 맞아 이동량이 증가하면서 유행 규모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앞서 4주간 고강도의 거리두기를 시행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이 누적돼 온 만큼 중대본은 거리두기 조치를 일부 완화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재 전국적으로 4명으로 제한되는 사적모임 최대 인원을 6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하지만 오미크론 확산 속도를 최대한 늦추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영업시간 제한은 유지된다.

내달 6일까지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방·목욕탕·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 PC방·키즈카페·안마소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다중이용시설 15종에 적용되는 방역패스 제도도 유지되고, 미접종자는 지금처럼 식당·카페를 혼자서만 이용할 수 있다.

행사·집회 규정도 현행 지침과 같아 50명 미만 규모라면 접종자·미접종자 구분없이 참여할 수 있고, 접종완료자만 참여하면 최대 299명 규모로 열 수 있다.

중대본은 설 연휴를 앞두고 오는 20일부터 연휴가 끝나는 내달 2일까지 '설 명절 특별방역 대책'도 시행한다.

중대본은 철도 승차권을 창측 좌석만 판매하고 열차 탑승 전 발열체크를 하고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실내 취식을 금지한다.

24일부터 내달 6일까지 요양병원·시설의 접촉면회가 금지되고, 비접촉 면회는 예약제로만 진행된다.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임시선별검사소를 9곳 설치해 운영하고, 설 연휴에도 질병관리청 콜센터를 통해 24시간 상담을 한다.

중대본은 앞으로 두 세 차례에 걸쳐 거리두기를 조정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사적모임 제한 완화의 경우 방역적 위험이 비교적 낮다고 판단, 이 조치부터 조정해 나가고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 제한은 후순위로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